티스토리 뷰

나의 이야기 /끄적끄적

끄적끄적

드림사랑 드림 사랑 2019.07.17 07:00

 

누군가 말했다 이번 글 잘 보셨나요 

 

이 글을 쓰면서 제자신을 되돌아본 것 같아요 

 

제가 이런사람 이였나 하고 말이지요.....

 

그래서 그런지 이 글을 쓰고 읽고 오타를 수정하면서 

 

후회를 많이 했어요 제자신을 반성하게 만든 글이기도 해요 

 

누군가 말했다 이글들은 저를 위해서 쓰는 글입니다. 

 

제삼자가 되어 저에게 보내는 편지라고 생각하시면 돼요..

 

오늘은 이렇게 짧게 이야기를 써봅니다. 

 

 

'나의 이야기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끄적 끄적 ㅡ 꿈이야기  (25) 2019.07.31
끄적끄적  (21) 2019.07.17
사소한 이야기 (끄적끄적)  (66) 2019.07.04
끄적이고 싶은 내마음  (16) 2019.06.29
끄적 끄적  (44) 2019.06.26
댓글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Total
118,293
Today
55
Yesterday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