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62018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물과 기름이라 어울리지 못하니까 나는 기름이겠지 싶어

어떻게 판단을 해야 하는 건가? 도저히 감이 잡히지 않아

정말 아이러니하게 어디서부터 인가 잘못된 건가? 아니 어디서부터 꼬인 걸까

하나하나 되짚어 보려고 하니 너무 많아서 어디서부터 손을 되야 하는 걸까나

가끔은 나도 평범한 사람들처럼 웃으면서 대화를 나누며 즐겁게 지내고 싶어

솔직하게 말하자면 정말 나는 아이러니 하게 혼자서 한 사람 못을 못 하니까

억울 하라고 한다고 할까 봐 아무것도 아닌 거로 비교 대상이 되기도 하니까

나는 그게 싫어 비교당하는 게 정말 싫어 비교하는 것도 폭력이라고 하더라




* 저작권 방침 *

사소하고 소소한 이야기

이곳의 담은 글과 사진은 글쓴이 드림 사랑 인 저 필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사소 하고 소소한 이야기 드림 사랑 all rights reserved

'나의 이야기  > 혼잣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잣말 (물 과 기름)  (2) 2018.06.11
혼잣말,  (8) 2018.06.07
혼잣말 띠로리  (4) 2018.06.05
혼잣말  (12) 2018.06.01
혼잣말  (2) 2018.05.23
혼잣말.  (6) 2018.05.22
Posted by 드림사랑 드림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