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잠을 자다 새벽에 나도 모르게 잠에서 깼다

새벽 3시에 잠을 께어보니 머리가 아퍼왔다 

갑자기 나도 모르게 기침을 하고 온도를 보니 

영상 이라고 해야하나 영하라고 해야하나28도 더라

새벽 이라 그런지 추은듯 했다 이불은 온대 같이 사라지고 

나는 엉뚱하게 거꾸로 잠을 자고 있었나보다 

나는 한번 잘자다가 일어나면 수면을 할수가 없어서 고민이다 

사람 마다 다르겠지만 그러던중에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나 

죽을 대펴 먹으며 속을 따뜻하게 해주며 

지금 이시간 까지 빈둥 되고 있다 

머리는 아프지 잠은 안오지 더군다나 하품은 해도 잠을 잘수가 없다.....

이거 어떻게 반응해야 하는지 나도 잘모르겠다 

자기에도 예매한시간에 나보고 어떻게 하라는건지 .....


오늘은 여기까지....



* 저작권 방침 *


사소하고 소소한 이야기

이곳의 담은 글과 사진은 글쓴이 드림 사랑 인 저 필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사소 하고 소소한 이야기 드림 사랑 all rights reserved


'나의 이야기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끄적끄적  (8) 05:54:51
오랜만에  (8) 2018.08.13
자존감  (8) 2018.05.30
무쓴말을 하고 싶은지 몰라요  (2) 2018.01.29
하소연......  (4) 2018.01.17
하소연 하기 좋은  (4) 2018.01.15
Posted by 드림사랑 드림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