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표현 하는게 왜이리 서툰지 모르겠어요 

그저 고마운 사람에게 고맙다 정말 미안하다 

나 이래이래 해서 서운하다 라고 표현하고 싶은데 

쉬운게 아니네요 요 저는 표현 하는게 서툴러요 


그리고 무엇보다 말주변이 없어서 조용이 있어요 

조용이 있다보면 좋은게 무엇이 있냐면 

사람들의 숨소리 그리고 말소리 를 듣고 

그사람들의 이야기를 귀담아들으며 

중요한 이야기를 듣고 말해주는거에요 


마음 편하게 조용이 있는게 저는 적성에 맞더라구요 

그러나 저는 이런사람이 부럽더라구요 

하고 싶은 말 다하는 사람 이 정말 부러워요 

후후 저는 돌려서 말하지도 못하고 

솔직하게 담백 하게 이야기 하는것 밖에 없어요 

저는 말하는게 조심스러워요 그게 좋은건지 나쁜건지도 

모르겠어요 그래도 조심해서 나쁠껀 없다고 생각 하니깐요 

자 오늘은 여기까지 입니다. 




저작권 방침 입니다 *

 

사소하고 소소한 이야기 이곳 블로그의 과사진은

 필자인 드림 사랑 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그러니 쓴이 인 저 필자에 허락 또는 허가 없이

무단으로 도용 하거나 불펌 또는 수정하여 올리시면 안됩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사소 하고 소소한 이야기 드림 사랑 all rights reserved



'나의 마음 >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표현 어렵다  (2) 14:26:21
선물 그리고 보물  (14) 2018.12.09
이런사람  (10) 2018.12.08
카테고리 중 편지  (12) 2018.11.29
마음이 가는대로 적는 이야기  (6) 2018.11.22
Posted by 드림사랑 드림 사랑

티스토리 툴바